로맨스

시선이 부딪힌 그 순간, ‘홀리다’

관리자   2018.05.03 09:38:00
조회수 131

 

 

 

 

 

“난 취한 여자는 안지 않아.” 

“당신은 제스 맥그리거, 난 은사란, 여기는 호텔.” 

“…….” 

“아무것도 모를 정도로 취한 건 아니에요.” 

“취하지 않았단 말이지?” 

“내일 아침에 당신이 누구냐고 묻지도 않을 거고 침대에서 눈을 뜨고 이불을 끌어 덮으며 소리치지도 않을 거라는 건 알죠. ” 

 

그녀를 볼 때 느껴지는 목이 타는 갈증, 

시원하게 달랠 물은 오직 그녀에게만 있었다. 

그리고 그는 눈앞에 있는 그 물을 놓치고 싶지 않았다. 

 

절정, 그리고 적막. 

 

그 밤, 그들의 마지막 기억이었다. 

 

사란은 정말로 그게 마지막인 줄 알았다. 

그를 다시 보기 전까지는. 

 

“맥그리거 교수님. 잘 부탁드립니다.” 

“정말 모른다는 건가?” 

“뭘 말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교수님 수업을 듣게 되어 영광입니다.” 

 

그녀가 원한다면, 

이 게임의 룰이 이런 거라면 기꺼이 즐겨 줄 생각이다. 

 

 

시선이 부딪친 순간 《홀리다》

 

 

신이경 / 로맨스 / 연재가 

 

 

네이버에서 독점 연재 중!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