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우리, 한번 제대로 해보자 '친구의 아이를 가졌어요'

관리자   2020.10.12 08:42:37
조회수 102

 

 

 

 

 

“선화한테 그랬다며. 외로워서 밤에 잠이 안 온다고. 그래서 이번 생일엔 아무나 붙잡고 자려고 했다며. 씨발. 진작 말하지 그랬어. 내가 안 외롭게 해줬을 텐데.”

 

데이트한 남자를 집으로 데려가려다가 베스트 프렌드 차우재에게 딱 걸리고 말았다. 그렇다고 차우재와 밤을 보낼 생각은 아니었는데…….

 

“도대체 서이진 네가 왜 외로운데? 씨발. 갑자기 내가 외로워지려고 하네.”

“나 술 깼어. 너 비켜.”

 

이진이 한 손으론 가슴을, 다른 한 손으론 팬티를 가리며 몸을 일으키자 우재가 고개를 삐딱하게 꺾으며 그녀를 다시 눕혔다.

 

“그래, 뭐. 결국, 벗기게 된 건 나니까 상관없지.”

“누가 벗는데?”

 

씩씩거리며 우재를 노려보자 그가 지독하게 매혹적인 미소를 지으며 그녀의 입술을 빨았다.

 

“네 옆에 내가 있는데 왜 외롭냐고. 내가 널 외롭게 했어?”

“뭐?”

“평생 빌었던 소원이야. 이젠 이루어질 때도 됐잖아.”

 

다시 입을 맞추던 우재의 손이 스멀스멀 그녀의 다리 사이로 내려갔다.

 

“호감인지 뭔지 그 어설픈 감정으로 알지도 못하는 남자랑 잘 생각하면서. 우정으로는 안 돼? 이렇게 젖어놓고?”

 

하룻밤의 실수로 친구의 아이를 가졌다.

아이 때문에 영영 헤어져야 하는 줄 알았는데 아이 때문에 영원히 너와 이별할 일은 없겠구나.

친구든 연인이든 부부든 아이 부모든 뭐가 되었든.

우리, 한번 제대로 해보자.

 

《친구의 아이를 가졌어요》

 

 

문정민 / 로맨스 / 전 1권 3,000원

 

 

리디북스에서 먼저 만나 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386 장군만 입을 열지 않는다면 아무 문제 없습니다 '호희비... 이미지첨부 있음 2020.03.06 관리자 95
385 당신이 왜 여기에 있어? '할아버지, 사랑해요' 이미지첨부 있음 2020.03.06 관리자 101
384 손가락 말고 다른 걸로 날 예뻐해 줘요 '기사님, 왕자... 이미지첨부 있음 2020.02.20 관리자 345
383 산신이 정욕에 빠지는 순간, 세상이 뒤바뀌리니 '산신의... 이미지첨부 있음 2020.02.20 관리자 279
382 그녀의 인생엔 세 명의 남자가 있다 '우동 먹는 남자,... 이미지첨부 있음 2020.02.07 관리자 393
381 봄은 여전히 그에게 봄이고, 그는 봄에게... '늘 들... 이미지첨부 있음 2020.02.03 관리자 336
380 아찔한 계약 결혼 로맨스, '남편이 착해졌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0.01.30 관리자 464
379 기나긴 인연, 그리고 영원한 인연 '트라이앵글' 이미지첨부 있음 2020.01.30 관리자 201
378 그녀는 기꺼이, 어두운 터널로 걸어 들어갔다. '사해' 이미지첨부 있음 2020.01.30 관리자 226
377 우리, 다시 시작할 수 있을까? '안녕, 고등학생 단행... 이미지첨부 있음 2020.01.29 관리자 260
376 그래, 쌍둥이 아빠도 하고, 남편도 하지 뭐! '새봄아... 이미지첨부 있음 2020.01.29 관리자 331
375 벼랑 끝에 설 때 너를 만나. '착해지고 싶지 않아 단... 이미지첨부 있음 2020.01.29 관리자 111
374 그를 도발한 대가는... '벌받는 거야 외전' 이미지첨부 있음 2020.01.29 관리자 124
373 그대를 위해 내 모든 것을 포기하리 '호접(狐接) 외전... 이미지첨부 있음 2020.01.29 관리자 134
372 애틋한 그 하나의 존재를 떨칠 수 없다 '호희비사' 이미지첨부 있음 2020.01.15 관리자 272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