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당신이랑 나, 잘 맞을 것 같거든. 여러 모로 '쓸모 있는 아내'

관리자   2022.08.03 16:06:00
조회수 167

4064176_160515.jpg

YOO 그룹의 혼외자이자, 불치병인 ALD를 앓는 동생을 둔 유지현.
어느 날 하도급 업체에서 YOO그룹에 맞선을 제안하고,
YOO 그룹 일가는 장녀 윤주 대신 지현을 그 자리에 내보낸다.
하지만, 뜻밖에도 그곳에서 마주한 것은 K그룹의 강해준 본부장.
그는 윤주가 아닌 지현을 기다린 게 맞다며, 뜻밖의 거래를 제안한다.

해준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그의 아내가 된 지현.
지현은 한 침대에서 몸을 맞댈 때를 제외하면 제 곁에 머무르지 않는 남자를 사랑하게 되지만,
3년 후, 동생의 죽음을 마주한 후 무거운 결단을 내리게 되는데…….

***

“난 말 잘 듣는 아내가 필요해요. 예를 들어 당신 같은.
어디 비빌 데라고는 나밖에 없고 도움을 요청할 데도 없는 그런 간절한 여자.
적절히 교양 있고 눈치 잘 보는 그런 여자.”

해준은 다시 한번 덧붙였다.

“쓸모 있는 아내.”

남자가 그녀를 테이블 위에 앉혀 놓은 이유가 그거라면 조금 비참했다.
그리고 동시에 우스웠다.

“유지현 씨, 매력적인 여자인 거 압니까? 딱 내가 좋아하는 거 다 모아놓았어요. 신기하게.”

커피를 마시는 남자의 눈동자가 여자의 새하얀 이마와 뺨을 스쳐 다시 어깨를 매만졌다.
팔뚝으로 내려와 종아리를 타고 발끝으로 떨어졌다.

"당신이랑 나, 잘 맞을 것 같거든."

남자는 굵은 허벅지에 손깍지를 끼고 지현의 눈동자를 직시했다.

"여러 모로."

목덜미에 소름이 돋았다.

 

박온새미로 / 로맨스 / 1권 4,800원

 

지금 리디북스에서 만나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148 그 난장판 속에서 그가 손을 내밀었다 '용이 잠든 별'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8 관리자 582
147 끊어내려야 끊어낼 수 없는 악연의 고리라면 이제는, 물...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8 관리자 599
146 사방이 좀비 천지인 심각한 상황에 대가리가 꽃밭인 녀석...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7 관리자 546
145 에스퍼를 싫어하는 가이드와의 불편한 동거가 시작된다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7 관리자 827
144 "페페. 아빠1이 좋아, 아빠2가 좋아?" 뭔가 좀 이...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4 관리자 466
143 결코 거절을 말할 수 없는 입술은 떨렸고, 그가 닿은 ...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3 관리자 137
142 그녀의 3년을 알지 못하는 그의 저주 '악마를 사랑하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12 관리자 186
141 그저, 야근의 부작용 때문일까? '야근의 부작용' 이미지첨부 있음 2022.01.06 관리자 246
140 정을 나눠야 하는 것이 숙명이라면, 더 어려울 것이 있...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27 관리자 362
139 아직은 당신이 덜 부서졌으면 좋겠어… '그림자 왕을 사...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20 관리자 295
138 대체 왜 저들이 당신을 흑군이라 하는 거예요, 화이? ...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17 관리자 239
137 간곡한 마음 담아, 어디 계실지 모를 공작님께 전합니다...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7 관리자 274
136 이제 더는, 그에게 얽매이고 싶지 않았다. '사라져드릴...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6 관리자 296
135 어느 날 나타난 도깨비 같은 사내가 백도의 마음을 뒤흔...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6 관리자 274
134 이봐요, 당신은 어떤 지옥을 지나온 거예요? '랑데부' 이미지첨부 있음 2021.12.03 관리자 248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