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시선이 부딪힌 그 순간, ‘홀리다’

관리자   2018.05.03 09:38:00
조회수 183

 

 

 

 

 

“난 취한 여자는 안지 않아.” 

“당신은 제스 맥그리거, 난 은사란, 여기는 호텔.” 

“…….” 

“아무것도 모를 정도로 취한 건 아니에요.” 

“취하지 않았단 말이지?” 

“내일 아침에 당신이 누구냐고 묻지도 않을 거고 침대에서 눈을 뜨고 이불을 끌어 덮으며 소리치지도 않을 거라는 건 알죠. ” 

 

그녀를 볼 때 느껴지는 목이 타는 갈증, 

시원하게 달랠 물은 오직 그녀에게만 있었다. 

그리고 그는 눈앞에 있는 그 물을 놓치고 싶지 않았다. 

 

절정, 그리고 적막. 

 

그 밤, 그들의 마지막 기억이었다. 

 

사란은 정말로 그게 마지막인 줄 알았다. 

그를 다시 보기 전까지는. 

 

“맥그리거 교수님. 잘 부탁드립니다.” 

“정말 모른다는 건가?” 

“뭘 말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교수님 수업을 듣게 되어 영광입니다.” 

 

그녀가 원한다면, 

이 게임의 룰이 이런 거라면 기꺼이 즐겨 줄 생각이다. 

 

 

시선이 부딪친 순간 《홀리다》

 

 

신이경 / 로맨스 / 연재가 

 

 

네이버에서 독점 연재 중!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203 비밀을 캐내고자 하는 애니와 그녀를 캐내고자 하는... 이미지첨부 있음 2017.12.12 관리자 157
202 축복받지 못한 삶을 가진 남자에게 찾아온 구원자,... 이미지첨부 있음 2017.12.08 관리자 113
201 서로에게 조심스럽기만 한 두 사람의 간질거리는 선... 이미지첨부 있음 2017.12.08 관리자 101
200 불을 향해 뛰어드는 그녀와 그녀의 날개를 거머쥔 ... 이미지첨부 있음 2017.11.28 관리자 140
199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앞에 나타난 직속상사의 사랑... 이미지첨부 있음 2017.11.23 관리자 138
198 홀로 있을 때보다 섞였을 때 풍부해지는 맛, ‘푸... 이미지첨부 있음 2017.11.23 관리자 118
197 함께일 때 빛나는 매일을 그리다 ‘매일 그대와’ 이미지첨부 있음 2017.11.14 관리자 136
196 어느 날 갑자기 ‘키스’에 의해 내 운명이 정해져... 이미지첨부 있음 2017.11.07 관리자 162
195 지워질 듯 하면 또 다시 새로운 자국을 남기는 ‘... 이미지첨부 있음 2017.11.01 관리자 152
194 서로에게 마음을 전하지 못하는 두 사람의 절절한 ... 이미지첨부 있음 2017.10.24 관리자 133
193 욕망과 도덕 사이에 선 여자. 당신에게도 한 번은... 이미지첨부 있음 2017.10.24 관리자 118
192 사랑과 후회, 그 경계에 선 ‘애인’ 이미지첨부 있음 2017.10.18 관리자 90
191 정호승의 시 '수선화에게'의 한 구절처럼 따뜻한 ... 이미지첨부 있음 2017.10.18 관리자 100
190 그녀의 선택은 파란일까 아니면 파국일까 ‘아내의 선택’ 이미지첨부 있음 2017.09.26 관리자 194
189 까칠하고 오만한 남자와 그의 여비서의 아슬아슬 오... 이미지첨부 있음 2017.09.19 관리자 230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