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우리도 대놓고 해보자. 사내 연애 '편한 연애'

관리자   2021.01.08 14:57:51
조회수 55

 

 

 

10a2d0fab5bc17af9c55456978d4f7f0_145615.jpg

 

 

「하룻밤 실수로 시작된 인연

단지, 책임감과 의무로만 이어진 사이」

진아와 태현의 관계를 정의하는 말이었다.

 

사랑이 없는 관계니까,

태현이 원하는 건 감정 낭비 없는 편한 연애니까.

병풍 취급당해도, 손끝 하나 닿지 못해도 참을 수 있었다.

 

그랬는데-

 

“그냥 우리도 다른 사람처럼 할까?”

“그게 지금 무슨 뜻이야?”

“말 그대로의 뜻이야. 다른 사람들처럼 연애하자고.”

“…….”

“지금이라도 안 늦었으면… 아니, 너만 괜찮으면 그렇게 할래?”

 

천 일이 된 '그날‘을 기점으로 태현이 달라졌다.

어떻게든 지키려 애썼던 선을 자꾸만 넘으려 한다.

 

“우리도 대놓고 해보자. 사내 연애.”

 

너, 갑자기 불편하게 왜 이러는 건데?!

 

《편한 연애》

 

 

영지 / 로맨스 / 1회 당 100 원 

 

 

카카오페이지에서 먼저 만나 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