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깨어난 곳은 1936년의 경성이었다 '1936, 나를 사랑한 광대들'

관리자   2021.01.12 09:55:55
조회수 46

 

 

 

10a2d0fab5bc17af9c55456978d4f7f0_095418.jpg

 

 

첫 단독 인터뷰 취재를 나간 문화부 기자, 이기자.

대접받은 차를 마시고 정신을 잃은 뒤 깨어난 곳은

1936년의 경성이었다.

 

그곳에서 만나게 된 문인단체 오광대와,

악질 친일 경찰 윤시진.

 

“내가 만약… 조선 청년 문학가협회 멤버 다섯 명 중 

마지막 인물의 정체를 밝혀낸다면……?”

 

타임 리프한 1936년의 세계에서

베일에 싸인 오광대의 다섯 번째 멤버, 

[조연]의 정체를 파헤치고자 했던 이기자.

 

그러나 오광대와, 그리고 윤시진과 엮여갈수록

그녀에게 점차 새로운 욕망이 일어나기 시작한다.

 

《1936, 나를 사랑한 광대들》

 

 

이런시 / 로맨스 / 전 2권 3,000원 

 

 

리디북스에서 먼저 만나 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25 키스하면. 키스로 안 끝날 텐데, 그래도 괜찮아요? ... 이미지첨부 있음 2020.12.17 관리자 57
24 이게 택시가 아니면…… 저 남잔 뭐지? '아저씨, 우... 이미지첨부 있음 2020.12.16 관리자 51
23 조신하며 야릇하고, 조금은 수상한 '동정 꽃미남을 키... 이미지첨부 있음 2020.12.16 관리자 45
22 멈춰버린 시간은 다시 흘러가기 시작한다 '친애하는 나... 이미지첨부 있음 2020.12.16 관리자 24
21 태제의 온도와 감촉이 왜 이렇게 익숙한지 '형수(兄嫂... 이미지첨부 있음 2020.12.15 관리자 21
20 나, 이제 동생 안 할 거예요 '내게로 와요, 누나!... 이미지첨부 있음 2020.12.11 관리자 44
19 황제가 고자라니! '일어나세요, 황제 폐하' 이미지첨부 있음 2020.12.10 관리자 41
18 위험하고 치명적인 첩보전의 결말은? '복수의 꽃은 검... 이미지첨부 있음 2020.12.09 관리자 36
17 타인과 진지해지는 것이 두려운 도미정의 '미정의 관계... 이미지첨부 있음 2020.12.03 관리자 70
16 그에게 끌리는 자신은 더 낯설게 느껴진다 '계절은 거... 이미지첨부 있음 2020.11.27 관리자 44
15 두 사람은 모든 것을 나누기로 한다 '괜찮아, 사랑만... 이미지첨부 있음 2020.11.20 관리자 51
14 잡아먹히는 건 누구? '소꿉친구 잡아먹기' 이미지첨부 있음 2020.11.18 관리자 52
13 제일 큰 문제는 그런 놈한테 끌리고 있다는 것이고 '... 이미지첨부 있음 2020.11.16 관리자 65
12 그대라면 어땠을까? '마리엘라 볼프는 악녀인가?' 이미지첨부 있음 2020.11.09 관리자 74
11 겁먹지 말고 말해봐. 진짜 네 마음 'No matte... 이미지첨부 있음 2020.11.09 관리자 37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