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우리, 한번 제대로 해보자 '친구의 아이를 가졌어요'

관리자   2020.10.12 08:42:37
조회수 145

 

 

 

dbf0c4bdd84abb41de84a0d855492656_084055.png

 

 

“선화한테 그랬다며. 외로워서 밤에 잠이 안 온다고. 그래서 이번 생일엔 아무나 붙잡고 자려고 했다며. 씨발. 진작 말하지 그랬어. 내가 안 외롭게 해줬을 텐데.”

 

데이트한 남자를 집으로 데려가려다가 베스트 프렌드 차우재에게 딱 걸리고 말았다. 그렇다고 차우재와 밤을 보낼 생각은 아니었는데…….

 

“도대체 서이진 네가 왜 외로운데? 씨발. 갑자기 내가 외로워지려고 하네.”

“나 술 깼어. 너 비켜.”

 

이진이 한 손으론 가슴을, 다른 한 손으론 팬티를 가리며 몸을 일으키자 우재가 고개를 삐딱하게 꺾으며 그녀를 다시 눕혔다.

 

“그래, 뭐. 결국, 벗기게 된 건 나니까 상관없지.”

“누가 벗는데?”

 

씩씩거리며 우재를 노려보자 그가 지독하게 매혹적인 미소를 지으며 그녀의 입술을 빨았다.

 

“네 옆에 내가 있는데 왜 외롭냐고. 내가 널 외롭게 했어?”

“뭐?”

“평생 빌었던 소원이야. 이젠 이루어질 때도 됐잖아.”

 

다시 입을 맞추던 우재의 손이 스멀스멀 그녀의 다리 사이로 내려갔다.

 

“호감인지 뭔지 그 어설픈 감정으로 알지도 못하는 남자랑 잘 생각하면서. 우정으로는 안 돼? 이렇게 젖어놓고?”

 

하룻밤의 실수로 친구의 아이를 가졌다.

아이 때문에 영영 헤어져야 하는 줄 알았는데 아이 때문에 영원히 너와 이별할 일은 없겠구나.

친구든 연인이든 부부든 아이 부모든 뭐가 되었든.

우리, 한번 제대로 해보자.

 

《친구의 아이를 가졌어요》

 

 

문정민 / 로맨스 / 전 1권 3,000원

 

 

리디북스에서 먼저 만나 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199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앞에 나타난 직속상사의 사랑 고백... 이미지첨부 있음 2017.11.23 관리자 406
198 홀로 있을 때보다 섞였을 때 풍부해지는 맛, ‘푸스 카... 이미지첨부 있음 2017.11.23 관리자 298
197 함께일 때 빛나는 매일을 그리다 ‘매일 그대와’ 이미지첨부 있음 2017.11.14 관리자 465
196 어느 날 갑자기 ‘키스’에 의해 내 운명이 정해져 버린... 이미지첨부 있음 2017.11.07 관리자 558
195 지워질 듯 하면 또 다시 새로운 자국을 남기는 ‘그 남... 이미지첨부 있음 2017.11.01 관리자 619
194 서로에게 마음을 전하지 못하는 두 사람의 절절한 로맨스... 이미지첨부 있음 2017.10.24 관리자 446
193 욕망과 도덕 사이에 선 여자. 당신에게도 한 번은 찾아... 이미지첨부 있음 2017.10.24 관리자 484
192 사랑과 후회, 그 경계에 선 ‘애인’ 이미지첨부 있음 2017.10.18 관리자 406
191 정호승의 시 '수선화에게'의 한 구절처럼 따뜻한 로맨스... 이미지첨부 있음 2017.10.18 관리자 422
190 그녀의 선택은 파란일까 아니면 파국일까 ‘아내의 선택’ 이미지첨부 있음 2017.09.26 관리자 559
189 까칠하고 오만한 남자와 그의 여비서의 아슬아슬 오피스 ... 이미지첨부 있음 2017.09.19 관리자 664
188 사랑의 끝, 그 후 다시 새로운 사랑을 만나다 ‘이혼... 이미지첨부 있음 2017.09.12 관리자 500
187 당신이 상상한 모든 로맨스가 있는 ‘널 사랑하게 됐어... 이미지첨부 있음 2017.09.12 관리자 469
186 사막에서 싹 틔우는 한 송이의 아데니움처럼 ‘아데니움... 이미지첨부 있음 2017.09.05 관리자 449
185 인생 최고의 달달한 스캔들 ‘브로드 스캔들’ 이미지첨부 있음 2017.08.31 관리자 493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