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우리, 한번 제대로 해보자 '친구의 아이를 가졌어요'

관리자   2020.10.12 08:42:37
조회수 103

 

 

 

 

 

“선화한테 그랬다며. 외로워서 밤에 잠이 안 온다고. 그래서 이번 생일엔 아무나 붙잡고 자려고 했다며. 씨발. 진작 말하지 그랬어. 내가 안 외롭게 해줬을 텐데.”

 

데이트한 남자를 집으로 데려가려다가 베스트 프렌드 차우재에게 딱 걸리고 말았다. 그렇다고 차우재와 밤을 보낼 생각은 아니었는데…….

 

“도대체 서이진 네가 왜 외로운데? 씨발. 갑자기 내가 외로워지려고 하네.”

“나 술 깼어. 너 비켜.”

 

이진이 한 손으론 가슴을, 다른 한 손으론 팬티를 가리며 몸을 일으키자 우재가 고개를 삐딱하게 꺾으며 그녀를 다시 눕혔다.

 

“그래, 뭐. 결국, 벗기게 된 건 나니까 상관없지.”

“누가 벗는데?”

 

씩씩거리며 우재를 노려보자 그가 지독하게 매혹적인 미소를 지으며 그녀의 입술을 빨았다.

 

“네 옆에 내가 있는데 왜 외롭냐고. 내가 널 외롭게 했어?”

“뭐?”

“평생 빌었던 소원이야. 이젠 이루어질 때도 됐잖아.”

 

다시 입을 맞추던 우재의 손이 스멀스멀 그녀의 다리 사이로 내려갔다.

 

“호감인지 뭔지 그 어설픈 감정으로 알지도 못하는 남자랑 잘 생각하면서. 우정으로는 안 돼? 이렇게 젖어놓고?”

 

하룻밤의 실수로 친구의 아이를 가졌다.

아이 때문에 영영 헤어져야 하는 줄 알았는데 아이 때문에 영원히 너와 이별할 일은 없겠구나.

친구든 연인이든 부부든 아이 부모든 뭐가 되었든.

우리, 한번 제대로 해보자.

 

《친구의 아이를 가졌어요》

 

 

문정민 / 로맨스 / 전 1권 3,000원

 

 

리디북스에서 먼저 만나 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311 사랑이 아니어도 섹스는 가능했다, '내 이름을 불러 줘... 이미지첨부 있음 2019.04.22 관리자 281
310 오직 쾌락뿐인 꿈, '꿈의 탐닉' 이미지첨부 있음 2019.04.15 관리자 355
309 짐승 같은 녀석과의 쾌락의 나날, '야한 짐승을 기르는... 이미지첨부 있음 2019.04.11 관리자 273
308 수상한 남자가 제안하는 매력적인 제안, '섹시한 스캔들... 이미지첨부 있음 2019.04.09 관리자 348
307 그 남자의 18년, 그리고 평생의 사랑 '총리의 끝사랑... 이미지첨부 있음 2019.04.03 관리자 394
306 운명은 예기치 못한 순간에 찾아온다 '그가 이혼남이 되... 이미지첨부 있음 2019.03.22 관리자 330
305 두 개의 갈림길, 그 가운데에 선 그녀 '환향, 돌아온... 이미지첨부 있음 2019.03.22 관리자 244
304 뒤주를 타고 도착한 곳은 다름아닌 연산군 시대? '뒤주... 이미지첨부 있음 2019.03.20 관리자 252
303 모름지기 큰 게 좋은 법이오 '초야' 이미지첨부 있음 2019.03.20 관리자 172
302 지나치게 아름다워 독과도 같은 그 남자, '다크 엔젤' 이미지첨부 있음 2019.03.14 관리자 277
301 짐승 주제에 사랑을 알아 봤자인 것을. '호희비사' 이미지첨부 있음 2019.03.14 관리자 291
300 첫 경험의 개자식이 돌아왔다! '하룻밤 전쟁' 이미지첨부 있음 2019.03.14 관리자 281
299 이게 다 옆집 사는 호랑이 때문이다. '옆집에는 호랑이... 이미지첨부 있음 2019.03.08 관리자 280
298 물리도록 이어진 여름의 종착점, '나만의 그대라서' 이미지첨부 있음 2019.03.07 관리자 184
297 이 격렬한 날을 잊지 못할 것이다. '널 취한 모든 날... 이미지첨부 있음 2019.03.07 관리자 152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