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우리, 한번 제대로 해보자 '친구의 아이를 가졌어요'

관리자   2020.10.12 08:42:37
조회수 546

 

 

 

dbf0c4bdd84abb41de84a0d855492656_084055.png

 

 

“선화한테 그랬다며. 외로워서 밤에 잠이 안 온다고. 그래서 이번 생일엔 아무나 붙잡고 자려고 했다며. 씨발. 진작 말하지 그랬어. 내가 안 외롭게 해줬을 텐데.”

 

데이트한 남자를 집으로 데려가려다가 베스트 프렌드 차우재에게 딱 걸리고 말았다. 그렇다고 차우재와 밤을 보낼 생각은 아니었는데…….

 

“도대체 서이진 네가 왜 외로운데? 씨발. 갑자기 내가 외로워지려고 하네.”

“나 술 깼어. 너 비켜.”

 

이진이 한 손으론 가슴을, 다른 한 손으론 팬티를 가리며 몸을 일으키자 우재가 고개를 삐딱하게 꺾으며 그녀를 다시 눕혔다.

 

“그래, 뭐. 결국, 벗기게 된 건 나니까 상관없지.”

“누가 벗는데?”

 

씩씩거리며 우재를 노려보자 그가 지독하게 매혹적인 미소를 지으며 그녀의 입술을 빨았다.

 

“네 옆에 내가 있는데 왜 외롭냐고. 내가 널 외롭게 했어?”

“뭐?”

“평생 빌었던 소원이야. 이젠 이루어질 때도 됐잖아.”

 

다시 입을 맞추던 우재의 손이 스멀스멀 그녀의 다리 사이로 내려갔다.

 

“호감인지 뭔지 그 어설픈 감정으로 알지도 못하는 남자랑 잘 생각하면서. 우정으로는 안 돼? 이렇게 젖어놓고?”

 

하룻밤의 실수로 친구의 아이를 가졌다.

아이 때문에 영영 헤어져야 하는 줄 알았는데 아이 때문에 영원히 너와 이별할 일은 없겠구나.

친구든 연인이든 부부든 아이 부모든 뭐가 되었든.

우리, 한번 제대로 해보자.

 

《친구의 아이를 가졌어요》

 

 

문정민 / 로맨스 / 전 1권 3,000원

 

 

리디북스에서 먼저 만나 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작성자 조회
533 과연 이 미친 사랑의 갑은 누구일까 <갑을의 재정의> 이미지첨부 있음 2021.07.19 관리자 11
532 가장 선하고, 가장 강하고, 가장 아름다운. <나의 남쪽 마녀에게> 이미지첨부 있음 2021.07.15 관리자 5
531 발령 전, 임원들 기를 죽이려 찾은 회사에서 다시만난 ... 이미지첨부 있음 2021.07.07 관리자 19
530 대체 나한테 원하는 게 뭐야? '나는 너를 사랑하지 않... 이미지첨부 있음 2021.07.05 관리자 10
529 너 하나가 내 편 인줄도 몰랐다. '겨울방학' 이미지첨부 있음 2021.07.05 관리자 7
528 어언 짝사랑만 십 년째. '소꿉친구를 사랑해도 되나요?... 이미지첨부 있음 2021.06.25 관리자 19
527 누나랑 결혼할 수 있다면 난 다 할 수 있어. '결혼해... 이미지첨부 있음 2021.06.25 관리자 10
526 이번엔 정리할 수 있을까? ' 3650일의 썸만' 이미지첨부 있음 2021.06.25 관리자 13
525 정혼녀의 도리를 마저 하셔야지요. '아찔한 정혼녀' 이미지첨부 있음 2021.06.18 관리자 22
524 우리는 눈앞의 상대에게 취해있음을 숨기지 않았다. '노... 이미지첨부 있음 2021.06.17 관리자 17
523 무를 수 없다 하였다. 그만 나를 받아들여 '계약 공작... 이미지첨부 있음 2021.06.16 관리자 25
522 한 집은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 '두 집 살림을 하는 ... 이미지첨부 있음 2021.05.31 관리자 40
521 외롭고 살벌한 연극을 시작한다 '그렇게 너는 나에게 ... 이미지첨부 있음 2021.05.28 관리자 63
520 내가 어떤 모습이라도 괜찮으시겠습니까 '산군의 앞마당... 이미지첨부 있음 2021.05.18 관리자 37
519 섣불리 마음을 줘선 안 됐다 '뒷골목의 밤' 외전 이미지첨부 있음 2021.05.07 관리자 40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