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태풍의 눈을 바라보며 태풍 속으로 '태풍의 눈'

관리자   2020.09.15 08:41:38
조회수 26

 

 

 

 

 

가난하고 고단한 환경 속에서 살아가던 예슬에게

대부업체 사장이 소개해준 자리는

대호그룹 대표실의 비서직이었다.

 

이름만 그럴싸한 자리.

모두가 하루 만에 그만둬 버리는 자리.

주위 사람들까지 불행하게 만드는, 저주받은 대표를 모시는 자리.

 

하지만 자신을 괴롭히기까지 하는 그 대표에게

예슬이 느낀 것은 두려움이나 분노만이 아니었다.

 

그리고 그녀는 태풍의 눈을 바라보며,

태풍 속으로 발을 들이기 시작한다.

 

 

《태풍의 눈》

 

 

스키조 / 로맨스 / 전 1권 3,000원  

 

 

리디북스에서 먼저 만나 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