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상냥하고도 난폭한 손길과 눈빛에 속절없이 휘둘렸다 '응룡전'

관리자   2020.07.31 10:35:29
조회수 25

 

 

 

 

 

복수의 길은 죽을 운명으로 이어졌다.

황금이든 패물이든, 사랑이든 중요하지 않았다.

그저 복수만을 위해서 살아왔거늘, 이길 수 없는 것을 이기려 그토록 발버둥 쳤나.

 

피를 흘리기 좋은 밤이라며, 찰나에 번진 한을 삼킬때.

 

"너를 살려준다면 정말 내게 네 목숨을 바칠 수 있겠느냐."

 

누군가의 목소리가 들렸다.

 

"물었다. 너를 살려주면 네 목숨을 나에게 바칠 것이냐?"

 

몸은 물론이고 호흡, 심지어 정신마저 옥죄는 듯한 목소리.

그 음성은 사람의 것이 아니었다.

 

“하지만 넌 내 마음대로 다룰 수 있다, 그것을 잊지 말아라. 넌 내게 목숨을 다 바친다고 하였다.”

 

상냥하고도 난폭한 손길과 눈빛에,

가연은 속절없이 휘둘렸다.

 

《응룡전》

 

 

sJessi / 로맨스 / 전 1권 2,500원 

 

 

리디북스에서 먼저 만나 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