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기억나는 건 다디단 그 맛 '빨개요'

관리자   2020.07.20 09:27:14
조회수 115

 

 

 

 

 

“심하은 씨.”

“좋은 아침입니다. 팀장님.”

 

하은은 평소처럼 인사했다.

직속 상사에게.

정확히 말하면, 침대 위에서 홀딱 벗고 있는 직속 상사에게.

 

나쁜 짓을 저지른 것은 아니었다.

단순히 말하자면…….

어젯밤, 술에 취한 팀장님을 덮쳤다고 해야 할까?

 

“빨개요. 엄청.”

 

아니, 이 말을 한 건 분명 팀장인데

그러면 뭐가 어떻게 된 거지?

 

“빨게요.”

“팀장, 님, 아니……. 아! 응!”

 

기억나는 건 다디단 그 맛.

마치 딸기 같은 맛.

《빨개요》



차솜 / 로맨스 / 전 1권 2,900원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