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리포트

[리디북스] <러너스 하이> 신작 응원 이벤트

관리자   2021.05.07 14:04:57
조회수 372
첨부파일 러너스하이.jpg  
러너스하이.jpg

 

7fa220d0b4530361c5cabe2521be6b23_140656.jpg
 

 

 

 

 모준우에게 우아영을 붙여라.

 

엔터테인먼트 회사 <블랙박스>의 간판 배우 모준우에게는 비밀이 있다.

첫 번째는 섬세하고 상냥한 성정을 가진 로맨티스트라는 것과,

두 번째는 단호박, 애호박, 늙은 호박을 가리지 않고 좋아하는 거위 ‘모호박’의 아빠라는 것이 있고.

그리고 세 번째는…….

 

“…우 칲이 틈을 안 줬잖아요.”

“…틈을 제가 왜 드려요? 알아서 찾으셔야지.”

 

자신의 치프 매니저인 우아영, 동시에 호박이의 엄마 ‘우 칲’을 열렬히 짝사랑하고 있다는 점.

배우와 매니저는 갑과 을의 관계지만, 사랑하는 그녀를 위해 준우는 을이 되길 자처한다.

물론 아영은 쉽게 ‘틈’을 내어주진 않지만, <폐교행> 프로그램으로 20일 간의 카라반 여행을 하며 그녀와 가까워지길 고대한다.

달리기 전의 선수는 준비를 해야하는 법이니까.

 

*

 

러닝머신을 한참 뛰다 보면 머릿속이 개운해지면서 몸이 붕 뜨는 순간이 다가왔다. 바로 ‘러너스 하이’였다.

아무리 달려도 지치지 않을 것 같은 기분이 들면서 실제로도 막 더 달리고 싶은, 오로지 뛰는 행위만으로 희열까지 치오르는 바로 그 타이밍은 사람에 따라 짧게는 4분여에서 길게는 30분 넘게도 지속된다고 했다.

준우의 경우에는 대략 15분 정도가 걸리고 말이다.

15분.

길다면 꽤 길었다. 하지만 아영과 하나가 되면 그 이상이 될 것이 분명했다.

그리고 하나가 더 있었다. 인생 자체랄까. 구체적으로 인생을 수십 년이 걸리는 달리기에 비유해도 결론은 마찬가지라는 점에서 그러했다.

아영이 없던 시간이 달리기를 시작한 단계, 아영이 생긴 이후가 러너스 하이 직전 단계.

 

‘지금은 러너스 하이가 코앞이지. 공교롭게도 길을 달리는 중이기도 하고. 그러니까 우아영. 빨리 나한테 잡혀.’

 

 

영영 끝나지 않을 15분의 벅참, 두근거림, 그만큼이나 찬란할

《러너스 하이》

허도윤 작가님의 <러너스 하이> 출간! 

신작 응원하는 댓글 남기고 리디포인트 받기! 

  

지금 리디북스에서 확인해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천 : 0 추천하기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