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리포트

[리디북스] 《발정난 늑대를 주운 죄》 9월 찢었다! 미친 신작 언빡싱

관리자   2021.09.13 16:34:20
조회수 84
발정난늑대를주운죄.jpg

메인 이미지7188aa65d15e5c6cf73d60a47780d6c1_163129.png

 

 

어느 날 짐승을 주웠다.

하나뿐인 소중한 고양이가 배덕한 마음으로 그녀를 덮친 순간.
나나는 그의 모든 게 거짓이었다는 걸 깨닫는다.

“왜 하면 안 돼? 주인님도 나를 예뻐했잖아.”
“그건 네가 아기 고양이였을 때…….”
“나는 지금도 주인님의 젖이 필요해.”

숨이 거칠어지는 밤,
은은하게 뜬 보름달 아래 그녀를 탐하는 남자의 손길이 보였다.
나나는 숨을 참고 그를 밀어내려 손톱을 박았다.

“그러니까 주인님, 내 아이를 가져 줘.”

그러나 나나의 거절이 분명해진 순간,
그가 얇은 치마 속에 불쑥 손을 쑤셔넣고 속삭였다.

“나는 이미 주인님에게 각인했어.”

《발정난 늑대를 주운 죄》 

킹카 작가님의 <발정난 늑대를 주운 죄>가

리디북스에서 미친 신작 언빡싱 이벤트 진행 중 입니다.

 


지금 리디북스에서 만나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천 : 0 추천하기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