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한 집은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 '두 집 살림을 하는 중입니다만'

관리자   2021.05.31 15:21:37
조회수 66

 

 

 

798947d02a9d2b19fdde840573f4a036_152016.jpg

 

 

“제 남편이 죽어서도 저만 사랑하게 해주세요.”

 

소원을 들어준다는 조각상, 르리예는 바람난 남편의 사랑을 원해 소원을 빌었다가 그의 손에 목숨을 잃고 말았다.

그리고 다시 눈을 떴을 때 르리예는 소원을 빌던 순간으로 돌아와 있었다.

하필이면 ‘제 남편이,’까지 말한 그 순간으로.

 

소원은 중간에 바꿀 수도, 무를 수도, 그만 둘 수도 없었다. 결국 르리예는 입에서 나오는 대로 소원을 빌어버렸는데…….

 

“제 남편이, 제 남편이 되어주세요!”

 

조각상에게 남편이 되어달라니, 이런 소원도 이뤄지긴 하는 걸까 하는 찰나

 

“나 벨데메르, 이 순간부터 너의 남편이다.”

 

조각상이 깨지고 끝내주게 잘생긴 남자가 튀어나왔다.

그것도 나체로.

르리예의 시선이 그의 위험하고 위압적인 분위기가 흐르는 얼굴을 따라 넓은 어깨로, 그 아래 빚은 듯한 복근, 그리고 단단한 허벅지와 남자다운……!

 

“소원이 이뤄졌는데 왜 기뻐하지 않지?”

“그, 그게, 옷을 안 입고 계셔서.”

“그럴 필요 없다. 이제 넌 나의 부인이니.”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그가 르리예에게 더 가까이 다가오며 속삭였다.

 

“원하는 만큼, 마음껏 보아도 된다.”

 

보라고 하니 보긴 보겠는데…….

벨데메르 님은 모르시겠죠, 저에게 남편이 또 있다는 사실을.

그래서 벨데메르 님은 제 두 번째 남편이고, 이 사실이 밝혀지는 날에 저는 감옥에 가 10년을 썩어야 한다는 것을 말이죠.

 

그 전에, 두 집 중 한 집은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

방법은 두 가지다.

바람난 남편과 이혼을 하거나, 벨데메르를 다시 조각상에 봉인시키거나.

 

《두 집 살림을 하는 중입니다만》

 

 

해새새 / 로맨스판타지 / 1회당 100원 

 

 

리디북스에서 먼저 만나 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