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외롭고 살벌한 연극을 시작한다 '그렇게 너는 나에게 타인이 되었다'

관리자   2021.05.28 15:24:11
조회수 89

 

 

 

10a2d0fab5bc17af9c55456978d4f7f0_152132.jpg

 

 

평범함과는 거리가 멀게 살아온 27살의 향수매장 직원 한채원.

평범함과는 거리가 멀게 살아온 27살의 ONE그룹 후계자 박성진.

 

같은 나이, 다른 의미로 평범함과 거리를 가진 그들은 

단 하나의 공통점, 사랑으로 같은 미래를 걸으려 했다.

 

하지만 현실은 동화처럼 아름다운 게 아니었다.

지독하리만큼 차갑고 살벌한 게 그들의 현실이었다.

 

이미 예상했던 결말에 채원은 그의 손을 놓으려 했고,

이미 예상했던 결말에 성진은 그녀의 손을 잡으려 했다.

 

그러나 처음으로 서로의 뜻이 갈린 순간 그들은 큰 교통사고가 나게 되는데……

 

사고 후 눈을 뜨니 채원은 성진이 되어있었다.

그리고 채원의 몸과 함께 성진은 사라져있었다.

 

혼자가 된 채원은

자신의 실수로 놓쳐버린 모든 걸 되돌리기 위해

외롭고 살벌한 연극을 시작한다.

 

《그렇게 너는 나에게 타인이 되었다》

 

 

이하별 / 로맨스 / 1회당 100원 

 

 

카카오페이지에서 먼저 만나 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