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내가 어떤 모습이라도 괜찮으시겠습니까 '산군의 앞마당'

관리자   2021.05.18 19:52:36
조회수 85

 

 

 

10a2d0fab5bc17af9c55456978d4f7f0_195050.jpg

 

 

본가에서 살 때도, 결혼을 하여 시댁에 온 뒤에도,

설아는 사랑이란 걸 받아본 적이 없었다.

 

모든 것을 체념하고, 아무것도 바라지 않아 왔다. 

그를 만나기 전까지는.

 

체구가 크고 무뚝뚝한 하인 범산.

그를 은밀히 마음에 품고,

마침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다.

 

“내가 아비가 있고, 남편이 있고, 시댁이 있다고 보느냐?”

“처음부터 그것들은 내 것이 아니었다. 나에겐, 너뿐이야.”

 

그런 설아를, 범산이 힘껏 끌어안으며 속삭인다.

 

“그러면, 내가 어떤 모습이라도, 당신은 괜찮으시겠습니까?”

 

 

《산군의 앞마당》

 

 

순록(順綠) / 로맨스 / 2,800원 

 

 

리디북스에서 먼저 만나 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