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깨어난 곳은 1936년의 경성이었다 '1936, 나를 사랑한 광대들'

관리자   2021.01.12 09:55:55
조회수 45

 

 

 

10a2d0fab5bc17af9c55456978d4f7f0_095418.jpg

 

 

첫 단독 인터뷰 취재를 나간 문화부 기자, 이기자.

대접받은 차를 마시고 정신을 잃은 뒤 깨어난 곳은

1936년의 경성이었다.

 

그곳에서 만나게 된 문인단체 오광대와,

악질 친일 경찰 윤시진.

 

“내가 만약… 조선 청년 문학가협회 멤버 다섯 명 중 

마지막 인물의 정체를 밝혀낸다면……?”

 

타임 리프한 1936년의 세계에서

베일에 싸인 오광대의 다섯 번째 멤버, 

[조연]의 정체를 파헤치고자 했던 이기자.

 

그러나 오광대와, 그리고 윤시진과 엮여갈수록

그녀에게 점차 새로운 욕망이 일어나기 시작한다.

 

《1936, 나를 사랑한 광대들》

 

 

이런시 / 로맨스 / 전 2권 3,000원 

 

 

리디북스에서 먼저 만나 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