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당신이랑 나, 잘 맞을 것 같거든. 여러 모로 '쓸모 있는 아내'

관리자   2022.08.03 16:06:00
조회수 124

4064176_160515.jpg

YOO 그룹의 혼외자이자, 불치병인 ALD를 앓는 동생을 둔 유지현.
어느 날 하도급 업체에서 YOO그룹에 맞선을 제안하고,
YOO 그룹 일가는 장녀 윤주 대신 지현을 그 자리에 내보낸다.
하지만, 뜻밖에도 그곳에서 마주한 것은 K그룹의 강해준 본부장.
그는 윤주가 아닌 지현을 기다린 게 맞다며, 뜻밖의 거래를 제안한다.

해준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그의 아내가 된 지현.
지현은 한 침대에서 몸을 맞댈 때를 제외하면 제 곁에 머무르지 않는 남자를 사랑하게 되지만,
3년 후, 동생의 죽음을 마주한 후 무거운 결단을 내리게 되는데…….

***

“난 말 잘 듣는 아내가 필요해요. 예를 들어 당신 같은.
어디 비빌 데라고는 나밖에 없고 도움을 요청할 데도 없는 그런 간절한 여자.
적절히 교양 있고 눈치 잘 보는 그런 여자.”

해준은 다시 한번 덧붙였다.

“쓸모 있는 아내.”

남자가 그녀를 테이블 위에 앉혀 놓은 이유가 그거라면 조금 비참했다.
그리고 동시에 우스웠다.

“유지현 씨, 매력적인 여자인 거 압니까? 딱 내가 좋아하는 거 다 모아놓았어요. 신기하게.”

커피를 마시는 남자의 눈동자가 여자의 새하얀 이마와 뺨을 스쳐 다시 어깨를 매만졌다.
팔뚝으로 내려와 종아리를 타고 발끝으로 떨어졌다.

"당신이랑 나, 잘 맞을 것 같거든."

남자는 굵은 허벅지에 손깍지를 끼고 지현의 눈동자를 직시했다.

"여러 모로."

목덜미에 소름이 돋았다.

 

박온새미로 / 로맨스 / 1권 4,800원

 

지금 리디북스에서 만나보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